고무줄놀이

1950년대 발전하기 시작한 놀이로서 어린아이들이 즐겨하던 민간의 놀이였다. 고무줄 뛰기라고도 한다. 탄력이 좋은 3미터 길이의 고무줄을 이용해 양쪽을 고정시켜 두고 그것을 밟거나 뛰어넘으며 노는 놀이이다. 가운데서 노는 사람이  명이 놀거나 혹은 여럿이 번갈아 놀기도 한다. 여럿이  때는 고무줄을 삼각형, 사각형, 오각형 등의 다각형으로 만들기도 하고 다이아몬드형  매우 다양한 모양을 만들기도 한다. 고무줄놀이의 종류는 약간의 기본적인 동작을 반복하는 형태가 많다. 보통 반복하는 형태는 8박자를   반복하는 것이다. 어린이들은  노래에 맞추어 뛰면서 놀았던 것이다.